[손바닥인터뷰] 고준희 “무분별한 언행, 한 사람의 삶 흔들 수 있어”
[손바닥인터뷰] 고준희 “무분별한 언행, 한 사람의 삶 흔들 수 있어”
  • 이수민
  • 승인 2019.12.06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고준희에게 2019년은 고된 해였다. 올해 4월 OCN <빙의>로 또 하나의 든든한 커리어를 쌓았지만 느닷없는 악성루머에 휩싸이며 하루아침 마음이 무너졌다. 진실 아닌 거짓 소문에 스스로 마음을 다잡아보려고 했지만 사건이 부풀수록 고준희는 자꾸만 자신을 감추게 됐다. 그런 그가 다시 용기를 냈다. 인터뷰를 위해 오랜만에 만난 고준희는 여전히 긴장한 듯한 모습이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한결 편안해진 표정으로 그간의 이야기들을 차분하게 털어놨다.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 7개월의 공백고준희의 악몽
 
고준희는 <빙의> 이후 7개월의 공백기를 보냈다. 2019년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킨 ‘버닝썬 게이트’의 가해 연예인들과 연루되며 악성루머가 퍼졌기 때문, 고준희는 사실관계와 상관없이 질타를 맞았으며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에서 하차 통보를 받았다. 당시 고준희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는 악성루머에 무대응으로 일관했고 고준희는 소속사를 떠나 혼자만의 싸움을 이어왔다. 고준희는 “변호사도 선임해야 됐고 혼자 발로 뛰어다니면서 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나 많았어요. 하지만 제가 정신을 안 차리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제일 컸어요”라고 털어놨다.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 7개월의 공백고준희의 악몽
 
고준희는 <빙의> 이후 7개월의 공백기를 보냈다. 2019년 사회적으로 파장을 일으킨 ‘버닝썬 게이트’의 가해 연예인들과 연루되며 악성루머가 퍼졌기 때문, 고준희는 사실관계와 상관없이 질타를 맞았으며 출연 예정이었던 드라마에서 하차 통보를 받았다. 당시 고준희의 소속사였던 YG엔터테인먼트는 악성루머에 무대응으로 일관했고 고준희는 소속사를 떠나 혼자만의 싸움을 이어왔다. 고준희는 “변호사도 선임해야 됐고 혼자 발로 뛰어다니면서 해야 하는 것들이 너무나 많았어요. 하지만 제가 정신을 안 차리면 안 되겠다는 생각이 제일 컸어요”라고 털어놨다.

힘든 시기를 보내던 와중 고준희는 지금의 소속사 마운틴무브먼트를 만났다. 배우 박해진과의 인연으로 황지선 대표를 알게 된 고준희는 지난 4~5개월 동안 힘든 시간을 함께 버텨준 새 소속사 식구들을 믿고 다시 굳세게 출발선에 설 수 있었다.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감사하게도 제가 소속사를 나오고 많은 매니지먼트에서 연락이 왔어요. 하지만 저는 매번 회사 미팅을 가장 어려워해요. 그분들은 공인인 저를 잘 알지만 저는 한 회사의 대표나 매니저들이 어떤 일을 해왔는지 그 히스토리를 전혀 알지 못하잖아요. 회사만 보고 사람을 결정할 수 없기 때문에 늘 많은 고민을 동반하게 되죠. 지금의 대표님은 지난 4, 5개월 정도 응원을 해주고 건강도 챙겨주셨어요. 좋은 말과 좋은 에너지를 주셔서 믿고 함께 일을 하게 됐어요.”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 대중과 공인서로 존중하는 삶’ 원해
 
고준희의 소속사는 현재 해당 루머를 유포하거나 성희롱, 욕설 등을 게재한 악플러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하고 있으며 일부는 수사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밝혔다. 끝까지 ‘선처 없음’을 강조하며 강경한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최근 연예계에 화두가 된 ‘악플’과 연이은 비보에 대해 고준희는 조심스러운 태도로 유감을 표했다.
 
“그 친구들을 한 번도 본 적이 없는데도 불구하고 마음이 너무 안 좋았어요. 정말 예쁘고 앞이 창창하고 좋은 일을 많이 겪어야 하는 친구들이잖아요. 사실 제가 정확히 알지 못하는 일이라 이렇게 말하는 것도 조심스러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말 마음이 안 좋고 안타까워요. 악플러에게 어떤 일침을 가하고 싶지도 않아요. 그들이 하루 이틀 사이에 생겨난 사람들이 아니니까요. 다만 저는 그렇게 생각해요. 하루에도 기자들이 많은 기사를 쓰고 그 기사에 사람들이 댓글을 달아요. 저 같은 연기자나 다른 아티스트분들은 어떻게 하면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을까 이런 마음으로 활동에 임해요. 결국 모든 사람들이 서로서로 각자의 일을 하며 살아가죠. 그런 과정에서 서로 조금만 더 존중할 수 있는 관계가 되었으면 좋겠어요.”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사진 = 마운틴무브먼트

고준희는 관계의 존중을 강조하며 지난날 자신의 아픈 경험을 떠올렸다. 잠시 생각에 잠긴 듯 침묵하던 그는 이내 “본인의 언행이 얼마만큼 한 사람의 삶을 흔들어 놓을 수 있는지 인지를 하고 글을 쓰거나 행동을 하셨으면 좋겠어요”라고 힘주어 말했다. 그러면서 “저 역시 일면식도 없는 분이 저와의 친분을 드러내며 개인 방송을 하는 황당한 장면을 목격하기도 했죠. 근거 없는 이야기를 아무렇지도 않게 하더라고요. 그런 언행들이 한 사람의 생명까지 위협할 수 있고 얼마나 큰 상처를 줄 수 있는지 생각했으면 좋겠어요. 아티스트나 공인을 포함해 대중들 또한 스스로의 언행에 얼마나 큰 무게감이 있는지 알아주셨으면 해요”라며 차분하게 생각을 전했다.


 
고준희 인터뷰 풀버전은 스타포커스 2020.1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