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역시나 ‘전석 매진’…세계 4대 오케스트라와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선사
김호중, 역시나 ‘전석 매진’…세계 4대 오케스트라와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선사
  • 이주희 기자
  • 승인 2024.05.03 2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2만석 매진!…‘트바로티’ 티켓 파워 입증

김호중이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 전석 매진을 달성했다.

3일 티켓을 오픈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는 오픈 당일 2만석 전석 매진을 기록, 김호중의 티켓 파워를 보여줬다. 김호중은 23일과 24일 서울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로 관객들을 만난다.

전석 매진된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에서는 세계 4대 오케스트라로 불리는 오스트리아의 빈 필과 독일의 베를린 필, 미국의 뉴욕 필, 네덜란드의 로열 콘세르트헤바우 오케스트라(RCO) 현역 단원들이 연합해 하나의 팀으로 공연을 펼친다.

또한 한국인 최초로 2018년부터 베를린 필하모닉의 비올리스트로 활약하고 있는 박경민, 뉴욕 필하모닉에서 10년 동안 활동 중인 바이올리니스트 최한나 등과 KBS교향악단, 국내 정상 오케스트라 연주자들도 일부 객원으로 참여한다.

70명 규모의 웅장한 사운드가 예고된 가운데 김호중은 23일 세계 3대 소프라노로 알려진 아이다 가리풀리나와 함께 무대에 오르며, 24일 마지막 공연에서는 미국의 유명 소프라노인 라리사 마르티네즈와 컬래버 무대를 펼친다.

김호중의 무대를 가까이서 만나볼 수 있는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클래식: 김호중&프리마돈나’는 23일과 24일 서울 KSPO DOME(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