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임시완→이동욱까지 '타인은 지옥이다' 美친 싱크로율
[SF+방송] 임시완→이동욱까지 '타인은 지옥이다' 美친 싱크로율
  • 박주연
  • 승인 2019.08.28 18: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시완 군 제대 후 첫 드라마 복귀
이동욱부터 '기생충' 이정은까지, 멀티캐스팅 조화 눈길
이창희PD "원작과의 차별화, 심리적 공포에 초점 맞출 것"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임시완이 최고의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작품으로 복귀를 알렸다. 군 제대 이후 오랜만에 시청자들을 만나는 만큼 OCN <타인은 지옥이다>로 임시완만의 매력을 극대화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이동욱, 이정은, 이현욱 등 걸출한 배우들이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2019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이 탄생했다.
  
28일 오후 2시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는 OCN 주말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이창희PD, 배우 임시완, 이동욱, 이정은, 이현욱, 박종환, 이중옥이 참석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 윤종우(임시완)가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 누적 조회수 8억 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리메이크 됐다. 특히 원작 캐릭터와 배우 캐스팅이 만족할 만한 싱크로율을 자랑해 일찍이 시청자들의 관심도가 높았던 상황. 이에 이창희 PD는 “배우들이 역할에 몰입을 해줬기 때문에 싱크로율이 높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 같다”고 만족스러워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임시완은 “싱크로율이 잘 맞는다는 평가는 당연히 기분이 좋다. 하지만 반면에 원작이 있다는 것 자체가 신경 써야 하는 한 가지가 추가됐다는 것 아닌가. 원작이랑 얼마나 비슷해져야 할까, 또 원작이랑 너무 똑같으면 기대감이 덜하지 않을까 이런 숙제가 생기더라. 그럴 때 감독님이 너무 원작에 갇혀있지 말고 원작보다 더 재미있는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말씀 해주셔서 그 의도대로 한결 더 작품에 편안하게 임했다”고 소감을 전했다. 
  
302호 유기혁 역의 이현욱은 “평소 서늘한 인상이라는 얘기를 들었는데 타인이 보는 내 이미지가 이럴 수 있겠구나, 싶던 와중에 이 작품을 만나게 됐다. 임시완의 말처럼 살아있는 호흡들을 만들어보자고 감독님이 말씀해주셔서 부담을 덜고 재미있게 작업했다”고 전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고시원 주인 엄복순 역의 이정은은 “펌 머리에 몸빼 바지, 컬러풀한 티셔츠 등 보편적인 고시원 주인을 원작이 잘 묘사하고 있더라. 그런 부분이 잘 어울렸던 것 같다”고 말했다. 기괴하고 섬뜩한 표정으로 극중 윤종우를 몰아붙이는 306호 변득종 역의 박종환은 “막상 연기를 하다 보니 저 조차도 연기에 답답함을 느꼈다. 몸이 굳어가고 경직된 상태로 웃어야 했고 ‘윤조우에게 잘 전달돼야 하는데’ 라는 생각으로 임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313호 홍남복 역의 이중옥은 “웹툰과는 다르게 구축된 점이 많아서 노력했다”며 “연기를 하보니 촬영 첫 날과 지금이 표정이 많이 바뀌었더라. 인상이 더러워져서 걱정이다. 빨리 끝나고 원래 모습으로 돌아가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동욱은 “(이중옥이) 인상이 험해졌다고 하는데 귀여운 외모를 가지고 계신 것 같다”고 덧붙여 현장에 웃음을 안겼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원작과의 비교와 차별화에 대해 이창희 PD도 말을 보탰다. 이 PD는 “원작을 토대로 만드는 작품은 ‘망쳤다’와 ‘넘어섰다’ 두 가지 평가를 갖고 가는 것 같다. 이건 어쩔 수 없는 일”이라면서 ‘OCN 시네마틱 드라마’라는 타이틀이 붙은 것에 대해 “영화 같은 드라마를 만들자는 점에서 새로운 시도를 했다. 1시간짜리의 10개 영화를 만들어보고자 했다. 드라마의 포맷을 갖고 있으나 영화적인 문법으로 완성을 시켜보려고 한다. 상황적인 내용으로 연결 시켜서 시청자들이 몰입 할 수 있게 만들고 다소 불친절할 수 있지만 장르적인 재미를 주고자 했다”고 전했다. 
  
이어 원작에서의 욕설이나 잔인한 장면을 어떻게 순화시켰냐는 질문에는 “원작이 고어라고 생각하진 않았다. 섬뜩함이 더 많은 깊이 있는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나는 심리스릴러를 좋아하기 때문에 잔인한 일 보다는 잔인한 일이 벌어질 것 같은 상황을 만들어 더 공포스럽게 만들고자 했다. 기본저긍로는 심리가 중요한 드라마라는 걸 각인시키고 싶다”고 말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타인은 지옥이다>를 통해 군 제대 이후 처음 작품에 임하게 된 임시완은 “다시 연기를 할 수 있게 많은 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캐스팅 전부터 이미 잘 알고 있었다. 군 복무 동안 후임이 이 웹툰을 추천하면서 나와 잘 어울릴 것 같다고 말을 해주더라. 그 이후 소속사에서 마침 이 대본을 보여주셨다. 신기한 경험이었고 안 할 이유가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시청률 부담은 없느냐는 말엔 과감하게 OCN 최고 시청률 7.1%를 넘겠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타인은 지옥이다>는 오는 31일(토) 10시30분 첫 방송 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