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다큐테인먼트 '미쓰백' , 그리고 존경받아 마땅한 멘토 백지영
[SF+방송] 다큐테인먼트 '미쓰백' , 그리고 존경받아 마땅한 멘토 백지영
  • 이은서
  • 승인 2020.10.08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n
사진 = mbn

오늘 8일 오후 3시에 새로운 예능 <미쓰백>의 제작보고회가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 생중계로 발표됐다. 현장에는 MC를 맡은 이담 아나운서, 가수 백지영, 작곡가 윤일상, 스텔라 前멤버 가영, 크레용팝 前멤버 소율, 애프터스쿨 前멤버 레이나, 디아크 前멤버 유진, 달샤벳 前멤버 수빈, 와썹 前멤버 나다, 나인뮤지스 前멤버 세라가 참석했다. 

인터뷰 전, 하이라이트 영상에서는 출연진들이 아이돌로서 아픔을 겪으며 생긴 상처에 대해 이야기 했다. 각자의 고충과 아픔에 대해 말하면서 출연진들은 서로의 모습을 공감하며 격려하는 모습으로 비춰줬다. 영상의 분위기가 무거워 인터뷰 또한 무거운 분위기에서 진행될거라 예상했지만, 출연진들은 본인들만의 매력을 뽐내며 유쾌하게 인터뷰를 풀어나가면서 예능다운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 = mbn
사진 = mbn

예능 <미쓰백>에 출연하게 된 계기에 대한 물음에 백지영은 "이전에도 여러 오디션 프로그램에 심사위원이나 멘토를 했었다. 그때마다 잘 해낸 몇몇 참가자들이 좋은 기회를 얻어 잘되는 것을 보면 뿌듯한 마음이 있었다. 하지만 그렇지 못한 친구들이 또 다른 시련에 봉착하게 되는 걸 보면서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 그렇기 때문에 처음 <미쓰백>제안을 받았을 때 거절을 했었다. 하지만 제작진의 의도가 내가 지향하는 바와 비슷했고, 그렇게 <미쓰백>에 출연하기를 결심하게 됐다." 라고 답했고, 이전의 경쟁 프로그램에서 그녀가 참가자들한테 가졌던 따뜻한 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 

또 그녀는 가장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냐는 질문에 "사실 내가 울었던 에피소드밖에 기억이 안난다. 하지만 그 눈물이 후회와 슬픔이 아닌 출연자들에 대한 감사, 감격, 공감의 눈물이었기 때문에 속시원한 눈물이라고 생각한다. 나를 울린 사람들을 방송으로 꼭 봐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사진 = mbn
사진 = mbn

이어 아나운서는 출연진에게 꺼내기 어려운 이야기, 이런 이야기까지 해도 될까하는 것을 감수한 이유에 대해 물었다. 백지영은 이 질문에 세라가 대답했으면 좋겠다며 그녀를 지목했다. 이에 세라는 "내 스토리를 취재하기 위해 여러 프로그램에서 연락이 왔었다. 하지만 나의 이야기를 노출시키지 않으려고 나를 항상 지키다가 존경하는 백지영 선배님이 있어서 이 프로그램을 선택했다."며 백지영에 대한 무한한 사랑을 보였다.

이에 백지영은 "세라에게 이런 대답을 원한건 아니었다."며 민망한 듯 웃어넘겼다. 또 "스포가 될 수도 있는 대답일지도 모르겠지만, 세라같은 경우에는 이거 진짜 방송에 나가도 되겠냐 물어봤다. 세라가 싫다고 하면 편집하자고 송은이, 윤일상과 말을 나눴다. 하지만 방송의 공감대를 위해 세라가 괜찮다고 해줬고, 그게 오늘 방송에 나가게 될 텐데 그 마음을 먹어준 세라한테 너무 고마웠다. "며 세라에 대한 고마움을 표현했다. 

한편 MBN의 새로운 예능 <미쓰백>은 세라 이외에도 소율, 가영, 다나, 유진, 수빈, 레이나 총 7명의 아이돌 前 멤버들 각자의 아픔에 대한 이야기와 그들의 숨겨져 있던 실력과 매력에 대해 보여준다. <미쓰백>은 오늘 밤 11시 첫 방송을 하며, 매주 목요일에 방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