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인터뷰] 첫방 D-1! 장의수 "3년 만의 MBC 복귀, 새롭고 감사해"
[손바닥인터뷰] 첫방 D-1! 장의수 "3년 만의 MBC 복귀, 새롭고 감사해"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1.03.23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용루각' 시리즈 주연 이어 MBC 드라마 '오! 주인님' 건호 役 낙점
"촬영 분량 많지 않아도 작품에 임한다는 것 자체로 의미 있어"
"주·조연 중요치 않아요. 기회가 된다면 얼마든지 부딪힐래요"
"다양한 작품 했지만 많지 않다 생각...이제 한 걸음 나아가 아직 갈 길 멀어"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영화 '용루각', 드라마 '오! 주인님', 웹드라마 '류선비의 혼례식' 등 각종 작품에 출연하느라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는 아티스트. 때론 비중이 많은 주연을, 또 때로는 비중이 적은 조연으로 출연하는데 작품마다 배역의 성격도 각기 다르다.

정말 몇 컷 나오지 않는 작품이라도 이 아티스트는 그저 감사하고 행복하다. 어떤 배역이든 출연한다는 것 자체에 의의를 두고 작은 역할에도 정성을 기울이는 배우, 장의수를 합정동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법의 테두리에서 벗어나 잔혹한 범죄를 심판하는 의문의 비밀 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액션을 담은 영화 '용루각:비정도시'(시즌1)에 이어 지난 2월, 사라진 여고생의 실종사건을 둘러싼 비밀조직 용루각 멤버들의 미스터리 느와르 작품 '용루각2:신들의 밤'이 개봉됐다해당 작품에서 장의수는 천재 해커 '승진' 역으로 활약했는데, 그에게 '용루각' 시리즈는 첫 주연 영화다.

장의수는 "시즌1 촬영에 들어갔을 때부터 시즌2를 찍는다는 것을 알고 있어서 1과 2를 같이 찍었다"면서 "주연이라 극 중 저의 비중이 90% 정도 되는데, 큰 역할이다 보니 부담감이 없지 않아 있었다. 또 맡은 역할이 천재 해커였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해커처럼 보일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스스로 보통 사람들이 생각하는 해커와는 조금 다른 체형을 갖고 있다고 여겼다고 한다. 캐릭터와 비슷하게 보이기 위해 장의수는 어릴 적 PC방에 갔던 기억을 떠올려 "게임하듯이 하자!"라는 생각으로 역할에 임했고, 있는 모습 그대로에서 밝고 까불거리는 발랄한 막내 브레인 느낌을 최대한 끄집어 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장의수는 내일(24일) 밤 9시 20분 MBC 수목드라마 '오! 주인님' 첫방송을 앞두고 있다. 2018년 방영된 드라마 '배드파파' 이후 3년 만에 다시 MBC로 복귀했다. 기분이 남다를 것 같은데, 장의수는 "'배드파파'가 제 드라마 첫 데뷔 작이었기에 감회가 새롭긴 하다. 공중파에서 또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 자체만으로 감사한데 MBC여서 더욱 반가웠던 것 같다"며 "조연이라 촬영 분량이 많지는 않지만, 역할의 크기와 관계없이 어떠한 작품에 임한다는 것 자체가 감사하다"고 밝혔다.

이어 "극 중 주인공으로 열연하시는 이민기 선배님을 워낙 좋아하는데, 촬영 일정이 자주 겹치지는 않지만 한 두 번씩 뵀었다. 매번 인사를 잘 받아주셔서 행복하기도 하면서 신기하다"고 덧붙였다.

하나의 작품이 끝나고 나면 늘 아쉬움이 남기 마련인데, 각 작품들이 장의수에게 어떤 깨달음들을 줄까. 장의수는 "배우라는 직업에 있어 단계를 밟고 있는 것 같다"며 "카메라 구도나 동선 등을 공부해가면서 작품을 하나씩 할 때마다 조금씩 나아지는 느낌이다. 물론 계속 오르막길을 걷진 않지만, '아 이제 한 걸음 나갔구나'라는 생각은 든다. 더 잘해야 된다"고 답했다.

그는 연기자로서 자신의 장점으로 '비호감적이지 않은 모습'을 꼽았다. 장의수는 "다른 사람들에게 폐 끼치는 걸 안 좋아하는 편이라 늘 행동과 언행에 신경을 쓰는 편"이라며 "덕분에 많은 분들이 호감으로 봐주시는 것 같고, 제 주변에 좋은 형들과 친구들이 있는 것 같다. 인복이 많은 것 같고 사람들의 덕을 많이 보고 있다"고 했다.

또 "몸도 잘 쓴다. 운동 신경도 있는 편이고 춤도 잘 출 수 있다. 그래서 격투기 선수 역할을 했을 때 너무 재미있었다"고 전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그가 자부하는 춤 실력은 유튜브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유튜브 검색창에 '장의수'를 검색하면 춤추는 영상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실제 장의수는 취미로 춤을 배운 적 있으며, 연극을 했던 당시 춤을 추기도 했다. 평소 "춤선이 예쁘다"는 말을 듣는다는 그는 "전문 댄서까지는 아니지만, 배우면 중간까지는 갈 수 있는 것 같다. 이것도 매력에 포함하겠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눈동자가 갈색이라는 것도 매력이다. 배우는 눈이 매력이라고 하는데, 그런 점에서 부모님께 감사하다"고 강조했다.

참 바쁜 배우가 아닐까 싶다. 2018년부터 지금까지 쉼 없이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고 있는 장의수. 그는 지치지 않는 원동력으로 '회사 식구들'과 '가족'을 꼽았다. "회사 식구분들이 많이 도와주시고 기회도 주시니 가능한 것 같아요. 저에게 늘 기회를 주시고, 아무것도 없을 때부터의 저를 '버티면 된다'라는 말 하나로 8년이라는 시간 동안 믿어주시고 계세요. 가족들도 빼놓을 수 없어요특히 엄마께서 제가 작품에 들어갈 때마다 무척 좋아하세요. 제가 출연했던 작품들을 지금도 매일 보세요"

많은 배우들이 다양한 장르에 도전하고 싶어 한다. 장의수 역시 같은 마음일 텐데, 그는 "울고불고 하는 애절함이 담긴 사랑을 하는 작품을 해보고 싶다"고 소원했다. 장의수는 "영화 '백만장자의 첫사랑'을 참 좋아한다"며 "로맨틱 코미디를 가장 좋아해 장르가 스릴러여도 안에 사랑이 들어가 있으면 그 마저도 좋게 느껴진다"고 설명했다.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이렇게 꿈 많은 장의수는 앞으로 대중들에게 어떤 연기자로 인식되고 싶을까.

"'아 저 사람 배우구나' 이거 하나면 될 것 같아요. 

많지 않지만 모델로 활동하던 시절, 저를 롤모델로 여기던 어린 친구들이 있었어요. 배우로서도 후배 배우들에게 롤모델이 될 수 있는 그런 배우가 되고 싶어요. 나이들어서까지 어떤 배우에게 존경하는 배우로 남는 것만큼 보람되면서 뿌듯한 일이 또 있을까요아직 부족한 게 너무 많지만, 그렇게만 된다면 이 직업을 선택한 것에 대해 인정을 받는 것이기도 하고 성공했다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수입이 있던 없던, 큰 역할이던 작은 역할이던 기회가 된다면 가리지 않고 부딪히고 싶고, 다양한 작품을 했지만 많지 않다 생각해요. 이제 막 한 걸음 나아간 거라 아직은 갈 길이 너무 멀어요"

사진=양언의 기자
사진=양언의 기자

 

 

* 배우 장의수의 인터뷰 풀버전은 매거진 <스타포커스> 4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