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 이한위, 1인 2역 연기?!
[SF+방송]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 이한위, 1인 2역 연기?!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0.11.27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한위 "보기에는 평범해 보이지만, BTS처럼 연습했다"
(사진) = KBS 제공

KBS2 드라마스페셜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의 제작보고회가 오늘 27일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으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현장에는 사회자와 박기현 피디, 이한위, 정유민, 설정환 배우들이 참석했다.

드라마스페셜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은 트로트 모창 가수와 그의 딸이 거짓투성이 연극에서 벗어나 진짜 행복을 찾아가는 과정을 그린 휴먼 드라마다. 

연출을 맡은 박기현 피디는 "이 드라마는 트로트가 소재다. 하지만 트로트를 본격적으로 다뤘다기 보다는 가수와 그의 딸을 다른 휴먼 드라마다" 이어 "이 작품에 담긴 부녀 간의 화해스토리가 인상적이다.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휴먼과 코믹이 플러스된 음악드라마다"라고 드라마를 소개했다. 

(사진) = KBS 제공

이어 박기현 피디는 주인공으로 이한위를 캐스팅하게 된 일화에 대해 "노래와 연기를 같이하는 연기자를 찾아야하는데 머릿속으로 잘 떠오르지 않아 포기해야되나 싶었다. 채널을 돌리리는데 우연히 이한위씨가 트로트를 하고 있더라. 그래서 캐스팅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배우 정유민과 설정환은 4월에 종영한 <꽃길만 걸어요>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었다. 이에 정유민은 "이 전 작도 감독님과 함께 촬영했었는데, 끝난지 얼마 안되어 나를 불러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설정환 또한 "감독님과 마찬가지로 스텝분들도 아는 분들이 계셔서 정말 즐기면서 재밌게 촬영했다"고 답했다. 

(사진) = KBS 제공
(사진) = KBS 제공

이어 배우 정유민과 설정환은 서로의 호흡에 대해서도 좋았다고 답했다. 정유민은 "배우 설정환님은 제 대학교 선배님이다. 원래도 친분이 있었다. 이전 드라마에서도 둘 다 웃음이 많은 타입이라 눈만 마주치면 웃어서 NG가 잦았다. 이번 드라마스페셜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에서도 웃음을 참느라 힘들었지만 재밌었다"고 말했다. 또 "이전 드라마에서는 이어지지 않는 관계였다. 이번엔 연인 관계로 나오는데.. 이 전 배역과 이미지가 겹칠까봐 설정환씨와 이야기를 많이했다"며 두 사람의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여주기도 했다. 

한편 87년에 데뷔한 연기장인 이한위는 드라마에서 주인공을 처음 맡았다고 전했다. "주인공이라서 그런지 몰라도 촬영할때 찍어도 찍어도 끝나지 않아서 힘들기도 했었다. 하지만 주인공 체험을 해봐서 재밌고 즐거웠다. 괜한 걱정일진 몰라도 앞으로 주연 캐스팅이 많이 될까봐 걱정이다. 나는 앞으로도 빛나는 조연을 하고싶다"며 조연배우로서의 자부심을 드러냈다.

이번 드라마스페셜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은 배우 김규철과 하재숙, 개그맨 유민상,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동건이 특별 출연하여 화제를 모으고 있다. 

드라마스페셜 <그곳에 두고 온 라일락>은 1인2역을 맡은 이한위분, 이한위의 딸 정유민분(라신혜 역), 정유민의 연인 설정환분(강연우 역)으로 내일 토요일(28일) 밤 10시 30분에 KBS2에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