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인터뷰] 배우 주아름 "'속아도 꿈결' 민가은으로 기억해주세요"
[손바닥인터뷰] 배우 주아름 "'속아도 꿈결' 민가은으로 기억해주세요"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1.03.26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양언의 기자
(사진) = 양언의 기자

-안녕하세요. 1997년 광고모델로 데뷔, 1999년 아역 활동을 시작하셨는데요. 데뷔하게 된 계기가 궁금해요. 딸이 첫째다보니 엄마가 예쁘게 꾸며주셨어요. 주변 사람들이 보고 ‘베비라 선발대회’ 나가보면 어떻겠냐고 제안해서 나가게 됐는데 운이 좋게도 1등을 하게 됐어요. 이후 광고 쪽에서 연락이 많이 와서 광고도 많이 찍었었고, 드라마 쪽에서 다섯 살 때 처음으로 연락이 오게 되면서 본격적으로 드라마 활동을 시작하게 됐었죠.

-너무 어린나이에 데뷔하여 아역배우로서의 고충도 있었을 것 같아요. (활동을) 엄마가 시켜서 한 게 아니라 현장 가서 어른들이랑 노는 게 너무 좋았고 예쁨 받는 게 너무 좋았어요. 새벽에 촬영이 있으면 제일 먼저 일어나서 엄마를 깨웠었던 기억이 아직도 나네요. 힘들었던 건 없었어요. 고충이 있었다면 어릴 적 키가 작아서 엄마가 걱정하신 정도가 될 것 같네요.

-‘주다영’에서 ‘주아름’으로 개명하셨어요. 원래 본명은 아름인데.. 할아버지가 돌아가시기 전에 주다영으로 활동하라고 하셔서 그 이름으로 활동하게 됐는데 제 이름 같진 않더라고요. (웃음) 활동하면서도 사적, 개인적으로는 제 본명인 아름으로 불리기도 하고.. 동생들 이름도 ‘아름’ 다음에 ‘다운’, ‘나라’에요. 아름이란 이름이 더 좋아서 학교도 본명으로 다녔어요. 학업에 집중하기 위해서 3년 정도 학업을 쉬다가 다시 졸업할 때쯤에 활동을 재개했는데요. 그때 본명으로 활동하고 싶어서 회사에 말하고 주아름으로 새롭게 시작하게 됐죠.

(사진) = 양언의 기자
(사진) = 양언의 기자

-이번 드라마 <속아도 꿈결>에서 배우 박준금, 최정우 등 대선배들과 합을 맞추게 됐어요.
저는 평소 선배님보다는 극의 역할로 부르는데, 제 할머니로 나오시는 박준금 선배님(강모란 역)한테도 평소에 ‘할머니’라 칭해요. 선배님도 연기할 때 저를 친딸처럼 대해주셔서 첫 촬영도 편하게 했어요. 또 지혜언니(한그루 역)와 은정언니(한다발 역)도 생각보다 저를 예뻐해 주셨고요. 제가 막내병이 있어서.. 어딜 가나 막내여서 좋았는데, 제가 이제 나이가 들어서 촬영장에 저보다 어린친구들이 있더라고요. 이제 내가 (선배님들한테) 받은 만큼 돌려줘야겠구나 생각을 해요. 이런 부분이 숙제인 것 같아요. 어린 친구들에게 편하게 대해줄 수 있는?

* 주아름의 인터뷰 풀버전은 매거진 <스타포커스> 4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