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시지프스' 조승우X박신혜 단속국에 포위...탈출 가능할까
[SF+방송] '시지프스' 조승우X박신혜 단속국에 포위...탈출 가능할까
  • 조설희 기자
  • 승인 2021.02.25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드라마하우스·JTBC 스튜디오
사진=드라마하우스·JTBC 스튜디오

'시지프스' 조승우와 박신혜가 단속국에 포위된 가운데, 제작진 측이 특별한 위기 탈출법이 등장함을 예고했다.

JTBC 10주년 특별기획 드라마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연출 진혁)의 24일 방송에서는 하늘에서 떨어진 형 한태산(허준석)의 슈트케이스를 연 후, 지속적으로 생명의 위협을 받는 한태술(조승우)의 위기가 그려졌다.

혈관이 훤히 들여다 보일 정도로 기괴한 모습의 저격수가 태술의 목숨을 노린 것인데, 천만다행으로 구원자 강서해(박신혜)가 시간에 맞춰 컨퍼런스장에 도착해 태술은 목숨을 부지할 수 있었다.

그런데 태술과 서해에게 또 다른 위기가 닥칠 전망이다. 25일 공개된 스틸컷엔 단속국에 포위된 이들의 절체절명의 순간이 담겼다.

천재공학자답게 주위의 물건을 빠르게 훑어보고 있는 태술과 어렸을 때부터 특공대 출신 아빠 강동기(김종태)의 강도 높은 훈련을 받아 상황 대처 능력이 만렙인 서해의 얼굴에는 찰나의 긴장감이 감돈다. 단속국에게 사방이 둘러싸이는 위험천만한 상황을 어떠한 방법으로 빠져나갈지는 이번 회의 최대 관전포인트가 될 전망이다.

지난 3회 방송에서 서해는 온몸으로 총격을 막아내고, 건물 외벽을 타고 내려가고, 건물 사이를 활강하는 등 시원시원한 액션으로 짜릿한 카타르시스를 끌어냈다. 또 천재공학자 태술이 그 능력을 살려 폭발을 일으켰던 2회 분은 분당 최고 시청률 9.8% (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 두 능력이 합쳐진다면, 어떤 위협도 물리칠 수 있으리란 기대가 더해지는 이유다.

제작진은 "조승우는 두뇌, 박신혜는 액션으로 또 한번의 '시지프스' 표 색다른 탈출법이 등장할 예정"이라고 귀띔해 궁금증을 더했다. 제작진은 또 "미리 힌트를 얻고 싶다면, 주변에 있는 무언가를 이용하려는 태술과 서해처럼 공개된 스틸컷에 있는 모든 오브제 하나하나를 자세히 살펴보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과연, 태술과 서해는 어떠한 방법으로 단속국의 포위망을 빠져나갈까. 이날 밤 9시 JTBC 방송.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