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가요] 6개월 만에 컴백한 온앤오프 "첫 정규앨범으로 돌아왔어요"
[SF+가요] 6개월 만에 컴백한 온앤오프 "첫 정규앨범으로 돌아왔어요"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1.02.24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온앤오프'가 6개월 만에 첫 정규앨범 'ONF:MY NAME'으로 돌아왔다. 

발매하는 앨범마다 '명곡 맛집'으로 불리며 독보적인 아이덴티티를 보여주고 있는 온앤오프는 이번 앨범으로 글로벌 팬들의 마음을 다시한번 정조준할 예정이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이 첫 정규앨범인 만큼 많이 떨리고 긴장됐을 듯하다.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무엇인지?"에 대한 질문에 멤버 MK는 "첫 정규 앨범인 만큼 새롭게 데뷔한다는 생각으로 초심을 가지고 준비했다. 이번 앨범을 통해 우리의 색깔과 정체성을 확실하게 보여드리고 싶다. 많은 대중 분들이 우리 '온앤오프는 한 단계, 한 단계 잘 성장하고 있구나'라고 느끼셨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와이엇은 "대중들에게 '믿듣보'('믿고 듣고 보는')아이돌로 불리고 싶다. 우리에게 '명곡 맛집'이라는 수식어는 너무 영광이지만 무대 또한 자부심이 있다. 많은 분들이 관심 있게 봐주셨으면 한다"고 전하며 무대에 대한 자부심을 엿볼 수 있었다.

또 타이틀곡 'Beautiful Beautiful'은 청량한 펑키 하우스 장르의 곡으로 '나의 모든 삶은 예술이며 자유로운 나는 그 누구보다 아름답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타이틀곡에 관해 효진은"'Beautiful Beautiful'은 청량한 펑키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온앤오프의 에너제틱한 느낌이 느껴진다. 곡이 나타내는 메시지를 보고 많은 분들이 자기의 삶을 사랑하는 마음이 들었으면 좋겠다"며 코로나19로 지친 사람들의 마음을 위로해주는 듯한 말을 던지기도 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Beautiful Beautiful'의 미래지향적, SF느낌의 화려한 뮤직비디오가 인상적이기도 하다. 뮤직비디오에 관해 멤버 이션은 "이번 뮤직비디오에 CG가 많이 들어갔다. 드론을 피해 도망가는 장면이 있는데, 실제 드론이 있다고 상상하며 촬영에 임했다"고 답했다. 또 멤버 효진은 "와이어를 처음 타봤다. 와이어를 타고 뛰어내려야 했는데.. 처음엔 정말 무섭더라. 몇 번 해보니 재밌고 놀이기구를 탄다는 마음으로 촬영했다. 즐거웠다"며 소감을 전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이어 "이번 타이틀곡을 맛으로 표현한다면 어떤 맛인지?"에 대한 질문에 멤버 이션은 "콜라맛이라고 생각한다. 콜라만의 독보적인 맛이 있듯이 우리 노래도 독보적인 색깔이 있다. 또 'Beautiful Beautiful'이 터지는 사운드로 시작한다. 이것도 콜라의 탄산과 비슷한 부분인 것 같다"며 찰진 비유로 곡에 대해 설명했다.

"11개 트랙 중 추천하고 싶은 노래는 무엇인지?"에 대해 멤버 효진은 "'아이러브유'라는 9번 트랙을 추천하고 싶다. 노래의 내용이 좋아하는 상대에게 마음을 표현하는 것이다. 이 노래를 팬 분들에게 들려주고 싶다"고 답하며 팬에 대한 애정도를 느낄 수 있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더불어 이번 첫 정규앨범 'ONF:MY NAME'은 전 멤버가 직접 작사에 참여한 'My Name Is'는 각 멤버의 자기소개가 담겨있다. 또 '온도차'(Thermometer)은 세 명의 보컬 유닛 ON팀(효진, E-TION, MK)의 서로 다른 보이스를 만날 수 있다. 이어 퍼포먼스 유닛 OFF팀(J-US, WYATT, U)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보컬 매력을 만날 수 있는'비밀(Secret Triangle)'까지 총 11개 트랙으로 구성되어 있다.

(사진) = WM엔터테인먼트 제공

한편 첫 정규앨범 'ONF:MY NAME'은 오늘 오후 6시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