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가요] '어른섹시'로 돌아온 위아이(WEi), "멤버들 전원 실력 업그레이드"
[SF+가요] '어른섹시'로 돌아온 위아이(WEi), "멤버들 전원 실력 업그레이드"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1.02.24 16: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지난해 10월 앨범 '아이덴티티 : 퍼스트 사이트(IDENTITY : First Sight)'로 데뷔한 그룹 위아이(WEi)의 두 번째 여정이 베일을 벗는다.

24일 오후 위아이(장대현, 김동한, 유용하, 김요한, 강석화, 김준서)의 두 번째 미니앨범 '아이덴티티 : 챌린지(IDENTITY : Challenge)'의 발매를 알리는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쇼케이스에는 멤버 전원이 자리해 신곡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IDENTITY : Challenge'는 위아이의 정체성을 알리는 'IDENTITY' 시리즈의 2막이다. 'IDENTITY : First Sight'에선 하나가 되어 만들어 갈 '청춘의 열정'을 보여줬다면 이번 앨범에서는 도전하고 시련을 극복하며 결국 하나가 되는 위아이의 성장을 그려냈다.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리더 대현은 컴백 소감으로 "이날만을 기다렸고, 멤버들의 실력이 모두 업그레이드 돼서 자신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요한도 "티저 영상이 먼저 떴는데, 팬분들의 반응이 너무 좋았다. 기대 많이 해달라"고 밝혔고, 준서도 "이번엔 저희가 도전하고 성장해나가는 이야기를 담았다"며 "어른 섹시가 생긴 것 같다"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모 아님 도(Prod. 장대현)'는 위아이의 정체성을 잘 드러낸 곡으로 잘게 쪼개진 리듬과 동양적인 음계들이 어우러진 '하이브리드 트랩 (Hybrid Trap)' 스타일의 트랙 위에 위아이만의 재치 있는 가사와 다이내믹한 랩, 다채로운 보컬이 합쳐진 곡이다.

리더 겸 래퍼인 대현이 작사·작곡·편곡까지 전체 프로듀싱을 맡았고 멤버 석화와 동한이 작사에 참여했다. 대현은 "멤버들에게 어울릴 곡과 팬분들이 좋아할 만한 곡을 택하다 보니 고민이 많았다"며 "다른 곡들과 비교했을 때 '모 아님 도'가 저희가 잘할 수 있는 곡일 것 같아서 타이틀곡이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대현은 "제목도 저의 아이디인데, 저희 위아이가 무대를 할 때 자신감 있게, 당당하게 했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있었고 윷놀이에서 '도'도 어쨌든 전진을 뜻하기에 곡 명을 '모 아님 도'로 짓게 됐다"고 설명했다.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앨범에는 '모 아님 도' 외에 다양한 곡들이 수록되어 있다.

먼저 1번 트랙 '브리딩(Breathing)'은 일렉트로닉 사운드와 팝의 요소가 절묘하게 믹스된 퓨처 베이스 장르의 곡이다. 용하는 "감성적이고 풍성한 사운드"라고 소개하며 "어둠 속에서 나에게 희망을 주는 존재를 그리는 노래"라고 말했다.

3번 트랙 '댄싱 인 더 다크(Dancing In The Dark)'는 위아이의 폭발적인 가창력을 한껏 느낄 수 있는 댄스곡으로, 어두운 상황을 이겨내고 한계를 뛰어 넘어 상대에게 찾아가겠다는 의미가 담겨 있다. 석화는 "파워풀한 고음이 있는 곡인데, 멤버들 각자 멋있는 모습과 음색 그리고 개성들을 보여주려 했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달콤한 메시지와 감미로운 멜로디를 담은 R&B곡 '디퓨저(Diffuser)는 향수가 되어서 상대를 포근하게 감싸주겠다는 서브 타이틀곡이다. 김요한은 "'모 아니면 도'와는 달리 청량한 곡"이라고 부연했다.

마지막 트랙 '겨울, 꽃'은 피아노와 스트링 사운드가 부드럽게 조화를 이루는 감성 곡인데, 석화는 "'너는 당연하게 내 마음에 들어왔어'라는 가사를 담아 팬분들께 감사함을 전하는 곡"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앨범 전체 프로듀서를 맡은 대현이 수록곡들을 차례로 들은 뒤 "알차게 구성된 것 같고 멤버들에게도 잘 어울리는 것 같다"며 뿌듯해하자 석화는 "대현이 형이 곡 만들었을 때 저희의 개성이 뚜렷하게 드러나는 것 같다"며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컴백을 통해 지난 앨범과 달리 새로운 시도를 하게 된 위아이 멤버들은 차례로 "걱정했지만 대중분들의 반응이 좋았고 저희도 마음에 들어서 너무 기분 좋은 것 같다" "실력적으로 성장한 것 같은데 멋있는 무대 보여줄 것 같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한 드라마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서 주연으로 활약했던 요한은 컴백과 더불어 음악방송 MC까지 맡게 됐다. 요한은 "바쁘게 일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가족분들과 팬분들이 저를 일하게 하는 원동력이다"라며 "멤버들이 있기에 바빠도 견딜 수 있는 것 같다. 위아이는 제게 '제2의 가족'"이라고 했다.

끝으로 멤버들은 "이번 활동을 통해 '다양한 곡들을 소화할 수 있는 그룹이구나'라는 것을 느낄 수 있으셨으면 좋겠고, '다음에는 또 어떤 앨범을 들고 나올까' 기대시키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위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 통해 공개 예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