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가요] 컴백 CIX "'안녕, 낯선 꿈'으로 기대감 부르는 그룹 됐으면"
[SF+가요] 컴백 CIX "'안녕, 낯선 꿈'으로 기대감 부르는 그룹 됐으면"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1.02.02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CIX가 강렬함을 벗고 스윗한 소년으로 4개월 만에 컴백했다. 

CIX(BX, 승훈, 배진영, 용희, 현석)가 2일 오후 3시 네 번째 EP 앨범 헬로 챕터 Ø. '안녕, 낯선 꿈' 발매 쇼케이스를 온라인을 통해 열었다. 이날 CIX 멤버들은 새 앨범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번 앨범은 그간 CIX가 차례로 발매했던 '안녕, 낯선사람' '안녕, 낯선공간' '안녕, 낯선시간' 등 '헬로(HELLO)' 시리즈의 프리퀄이자 대미를 장식하는 마지막 앨범이다.

먼저 리더 BX는 "지금까지 냈던 앨범들과는 달리 댄디하고 사랑스러워서 팬분들이 어떻게 생각하실지 궁금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승훈도 "팬분들께 새로운 매력을 보여드릴 생각에 떨린다"고 밝혔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앨범에는 타이틀곡 '시네마(Cinema)'를 비롯해 '스테어웨이 투 헤븐(Stairway To Heaven)' '라운드 2(Round 2)' '영(Young)', 마지막으로 '에브리띵(Everything)'까지 총 5개의 트랙이 담겨 이들의 새로운 변신과 성장을 또 한 번 느낄 수 있다.

첫 번째 트랙 '스테어웨이 투 헤븐'에 대해 BX는 "24인조 리얼 오케스트라 사운드가 담긴 곡으로, 천국의 계단을 찾아 떠나는 모험 이야기를 담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시네마'는 모든 사건이 벌어지기 이전의 아름다운 시절에 대한 이야기들을 담은 노래다. 곡의 주제에 맞게 업템포의 리듬과 경쾌한 멜로디는 그간의 몽환적이고 강렬한 음악과는 달리 CIX의 또 다른 매력을 극명하게 드러낸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승훈은 "누구에게나 떠올리기만 해도 웃음이 지어지는 날이 있다고 생각하는데, 그런 영화 같은 날을 그린 노래"라고 설명했다.

특히 그룹 내 랩 포지션인 BX가 이 곡에서 보컬을 소화해 눈길을 끈다. 이에 병곤은 "평소 랩을 하면서 강한 모습을 보여드렸었는데, 보컬이 들어감으로서 밝은 모습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3번 트랙 '라운드 2'는 CIX의 보컬과 랩 그리고 아카펠라가 어우러져 색다른 무드를 자아내는 곡인데, 함께라면 절대 두렵지 않다는 의미가 담겨있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네 번째 트랙 '영'에 대해 현석은 "CIX의 찬란한 청춘을 노래한 컨트리 풍의 노래로, 직설적인 랩과 멜로디가 인상적"이라고 부연했다. 마지막 곡 '에브리띵'은 "CIX가 FIX(CIX 팬덤 명)에게 전하는 마음을 담은 R&B 팝 곡이다. 

현석은 이번 앨범에서 가장 신경 쓴 부분으로 "스토리 상 어린 시절의 이야기를 담고 있어 의상에 밝은 색과 어린 느낌을 많이 주려고 했다"면서도 "그렇다고 마냥 어리기만 한 것도 아닌 아련함도 있으니 이 점을 중시해서 봐달라"고 강조했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BX는 "지난 앨범 활동이 마무리되자 마자 이번 앨범을 위한 녹음을 진행하고 연습했는데, 잘 활동해서 연말 시상식에서 팬분들을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용희는 "앨범에서 저희가 하고 싶은 이야기가 구체화 된 만큼 기대감을 불러일으키는 그룹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승훈 역시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노력하는 CIX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C9엔터테인먼트 제공

CIX의 네 번째 EP 앨범 '안녕, 낯선 꿈'은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발매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