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마지막 시리즈인 '범인은 바로 너3' , 이번 관전 포인트는?
[SF+방송] 마지막 시리즈인 '범인은 바로 너3' , 이번 관전 포인트는?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1.01.19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기 "개인적으로 방송하면서 뇌를 가장 많이 쓴 프로그램"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오리지널 마지막 시리즈인 <범인은 바로 너!>의 제작보고회가 온라인 생방송으로 19일 열렸다.

온라인 제작보고회 현장에는 사회를 맡은 박경림, 연출자인 조효진 PD, 유재석, 이광수, 김종민, 박민영, 엑소 세훈, 아이오아이 세정이 모습을 드러냈다.

제작보고회의 인사로 조효진 PD는"훌륭한 멤버들과 시즌 3를 열심히 찍고 만들었다. 만나 뵙고 이런 자리 만들었으면 좋았겠지만, 모쪼록 잘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한편 세계적인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인 넷플릭스의 <범인은 바로 너!>의 시즌 3는 한층 흥미진진해진 내용과 그동안의 화려한 여정을 되돌아볼 수 있다. 

이어 7명의 출연진이 돌아가며 인사말을 전했다.

유재석 "다 같이 모여 인사드리면 좋았을 텐데, 아쉽지만 온라인을 통해 인사드리겠다"

이승기 "시즌 2의 꽃의 살인마로 오픈이 되면서 하차를 하냐는 우려를 뚫고, 감사하게도 합류하게 됐다"

이광수 "시즌 3도 다시 돌아와서 반갑다.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

박민영 "과연 제가 시즌 3에서 카산드라일지 아닐지 기대해달라"

김종민 "시즌 3에 함께 해서 너무 좋았다"

오세훈 "늦었지만 새해 복 많이 받으셨으면 좋겠다"

김세정 "엄청난 활약을 맡은 막내 탐정 세정이다"

이어 유재석은 인삿말과 동시에 이번 시즌 3에서 집중해야 할 관전 포인트에 대해서도 자세히 설명했다.

"말그대로 우리 멤버들이 사건 속에 휘말려서 (어설프지만) 힘을 합쳐 해결하는 내용이다. 어떤 상황을 알고 들어가는건 아니고, 제작진이 마련해놓은 사건 속에 빠져서 플레이를 하는 것"

"꽃의 살인마인 이승기씨가 어떻게 시즌 3에 합류할 수 있는지, 시즌 2에서 사라졌던 이광수씨의 합류 근황이 포인트다. 사실 많은 기자님들이 보도해주셨지만, 어떤 번번한 시즌 3로 마무리가 되는지 여러 가지 재밌는 포인트가 많으니 기다려주시기 바란다. 또 세훈, 세정의 활약을 기대해주시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이승기는 "이번 시즌 3는 추리의 난이도 레벨이 굉장히 높다. 이게 연예인들이 할 수 있는 수준인가 싶다. 카이스트, 서울대, 과학고가 해야하지 않나하는 수준 높은 추리가 이어진다. 어떻게 추리하는지, 어떻게 재미가 결합되는지를 기대해달라"며 이번 시즌 3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한편 <범인은 바로 너!>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넷플릭스 시리즈의 포문을 연 예능으로 세계 각 국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이에 조효진 PD는 "우리는 드라마와 예능의 결합인지, 다른 분들의 추리를 결합하는 건지, 새로운 시도를 많이 했다. 시즌 3까지 갈 수 있을까 했는데.. 많은 분들이 사랑해 주신 덕분에 시즌 3까지 왔다"며 시청자들에 대한 감사를 표했다.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제작보고회 생방송의 현장은 온라인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7명의 출연진들의 케미가 돋보였고, 이런 친화력이 <범인은 바로 너!>가 시즌 3까지 이어질 수 있었을 거라 추측됐다.

유재석은 아쉬운 점에 대해 "시즌 3까지 오면서 출연진들이 많이 친해졌다. 우리 7명의 합이 잘 맞아가고 있는 것 같다. 이런 상황에서 마무리 된 게 한편으론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언젠가 다른 기회가 생긴다면 (이 멤버로) 무언가 할 수 있는 기회가 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배우 박민영은 평소 예능에 출연하지 않는 배우였고, 자신이 예능에 고정 출연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며 시즌 3까지 오게된 소감에 대해 밝혔다. 이어 그는 "이 프로그램을 찍으면서 천재 탐정단을 이겼을 떄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그때는 집에 가면서도 나 자신이 너무 짜릿해서 신났다. '내가 그 천재들을 이겼구나' 싶었다"며 해맑은 모습으로 인터뷰에 임했다. 

이어 배우이자 아이돌 출신인 김세정은 "웬만한 추리를 민영씨와 내가 해냈다. 둘이 문제를 추리하고 있으면, 옆에서 오빠들이 '응 빨리 해봐', '잘 하고 있어'하면서 아무것도 안하고 리액션만 하는 장면이 제일 기억에 남는다"며 현장 출연자들을 웃게 만들었다.

이어 특히 '이 멤버와 잘 맞았다'하는 멤버가 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유재석은 "멤버들은 다 잘 맞았는데, 종민씨가 나를 많이 무시했다. 울컥했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종민이 "무시했다기 보다는 의지를 많이 했었다. 그런데 나랑 수준이 비슷하더라"라며 두 사람의 티키타카를 미리 엿볼 수 있었다.

<범인은 바로 너!> 시즌 3는 허당 탐정들이 사건을 풀이해 나가는 내용으로, 제작보고회 현장처럼 7명의 멤버의 재밌는 케미와 추리력을 즐길 수 있다.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범인은 바로 너!> 시즌 3는 오는 22일 공개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