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송하윤♥이준영 달콤 입맞춤 포착
[SF+방송]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송하윤♥이준영 달콤 입맞춤 포착
  • 이은서 기자
  • 승인 2020.12.29 15: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송하윤과 이준영의 입맞춤이 포착됐다.

MBC에브리원 드라마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극본 창작집단 송편/연출 오미경/제작 코너스톤픽쳐스/이하 ‘제그마요’)가 후반부에 접어들며, 두 주인공 서지성(송하윤 분)과 정국희(이준영 분)의 로맨스도 폭발하고 있다. 방송 전부터 색다른 로맨스 케미를 예고한 두 사람인만큼, 이들이 어떤 알콩달콩한 연애담을 들려줄지 열혈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가 뜨겁다.

이런 가운데 12월 29일 ‘제그마요’ 제작진이 8회 본방송을 앞두고 서지성과 정국희가 제대로 꽁냥꽁냥 집 데이트를 즐기는 모습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서지성과 정국희는 극 중 서지성의 집으로 보이는 곳에 함께 있다. 서지성은 자신과 마주 앉아 있는 정국희를 얼굴 가득 미소를 머금은 채 바라보고 있다. 정국희 역시 금방이라도 하트가 될 것 같은 눈으로 사랑스럽게 서지성을 바라보고 있다. 급기야 마지막 사진에서는 두 사람이 달콤한 입맞춤까지 ‘쪽’하는 모습. 두 사람을 감싼 핑크빛 분위기가 보는 사람까지 설레게 만든다.

앞서 서지성과 정국희는 작은 오해로 쉽게 서로에게 다가서지 못했다. 그러나 재채기와 사랑은 숨길 수 없는 법. 결국 두 사람은 함께 손을 잡고 한밤중 시골길을 걸으며 두근두근 가슴 뛰는 설렘을 느꼈다. 그리고 버스 정류장에서 첫 키스를 했다. 달콤한 입맞춤을 하는 두 사람 옆으로 버스 막차가 지나간 7회 엔딩 장면은 열혈 시청자들 가슴속 연애세포까지 깨우며 화제를 모았다.

이런 가운데 두 사람의 본격적인 연애 현장이 공개된 것이다. 서로를 바라보는 눈은 금방이라도 꿀이 뚝뚝 떨어질 듯 다정하다. 입맞춤 등 스킨십 역시 자연스럽고 귀여운 느낌이다. ‘제그마요’ 8회 방송이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이와 관련 ‘제그마요’ 제작진은 “오늘(29일) 방송되는 8회에서는 서지성과 정국희의 로맨스가 제대로 폭발한다. ‘오늘부터 1일’이 된 두 사람의 꽁냥꽁냥 알콩달콩 연애 스토리가 쏟아질 것이다. 송하윤, 이준영 두 배우는 환상의 호흡과 로맨스 케미로 이제 막 사랑을 시작한 커플을 풋풋하고 예쁘게 그려냈다. 시청자 여러분들도 함께 설렐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보기만 해도 설레고, 가슴속 연애세포가 깨어날 송하윤과 이준영의 로맨스는 12월 29일 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되는 MBC에브리원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 8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외에도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 MBC에서 ‘제발 그 남자 만나지 마요’를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