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MBC '전참시' ,독일 출신 3개 국어 뇌섹남 '유태오'의 반전 일상은?
[SF+방송] MBC '전참시' ,독일 출신 3개 국어 뇌섹남 '유태오'의 반전 일상은?
  • 임다영 기자
  • 승인 2020.12.17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참시' 칸의 남자 유태오, 꽃꽂이에 반려 거북이까지… 매니저도 놀란 이색취미 공개!
(사진) = MBC 제공
(사진) = MBC 제공

 

12월 19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기획 박정규 / 연출 노시용, 채현석 / 이하 '전참시') 135회에는 뇌섹남 유태오가 출연한다.

독일 출생의 유태오는 독일어, 한국어, 영어가 가능한 3개 국어 능력자다. 그는 무려 2,000대 1의 경쟁률을 뚫고 캐스팅된 영화 '레토'로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며 글로벌급 화제를 불러모은 바 있다. 최근에는 드라마에서 섹시 빌런 포텐을 터트리며 2020년 가장 핫한 배우로 주목받고 있다.

'전참시' 카메라에 포착된 유태오의 일상은 반전 그 자체였다고 한다. 유태오는 맨손으로 거침없이 꽃꽂이를 즐기는가 하면, 반려 거북이까지 키우는 이색 취미로 호기심을 자극한다. 또한, 공개된 사진에는 유태오가 길바닥에 엎드려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서는 독일 출신 유태오와 대구 출신 매니저의 '친해지길 바라'가 웃음을 자아낸다. 매니저는 "서로 다른 점을 좁히기 위해 열심히 유태오에 대해 공부 중이다"라고 털어놨다고.

특히 매니저는 유태오의 남다른 취미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고 한다. 유태오가 집에서 만든 '이것'을 본 뒤 "저거 혹시 메주예요?"라며 진심으로 놀란 것.

과연 스튜디오를 놀라움으로 물들인 유태오의 반전 취미는 무엇일지. 라이징스타 유태오의 상상 초월 일상은 12월 19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35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