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독 출신 박현호 "아이돌 활동 당시 왕따.. 뛰어내리려 했다"
탑독 출신 박현호 "아이돌 활동 당시 왕따.. 뛰어내리려 했다"
  • 정다연 기자
  • 승인 2020.12.15 1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유튜브 '아이돌올림픽' 캡처
사진=유튜브 '아이돌올림픽'

아이돌 그룹 탑독의 메인보컬에서 트로트 신예로 변신한 박현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아이돌올림픽'에서는 탑독 출신 서궁, '드림콘서트' MC였던 아이돌이 트로트 가수가 된 속 사정'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박현호는 "요즘 KBS '트롯 전국체전' 촬영을 하고 있다. 아이돌 망해서 트로트 가수됐냐는 말을 많이 듣는데, 그런 말도 일리가 있다. 아이돌 하다가 안되니까 다른 장르를 찾은 건 사실이다"라며 근황을 알렸다.

박현호는 과거 아이돌 그룹 탑독의 메인보컬로 주목을 받았다. 그는 "탑독 활동을 하면서 즐거운 점이 많았다. 꿈을 시작하는 발판이었고, 꿈을 이룬 것 같아서 너무 행복했다. 하지만 멤버들과의 사이는 그렇게 원만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제가 아니더라도 누군가가 팀을 위해서 잘 된다면 좋다고 생각했었다. 근데 부모님들 입장은 그게 아니더라.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런 게 문제의 시작이 됐고, 소위 말해서 왕따 아닌 왕따를 당했다. 제가 잘 되니까 멤버들과의 사이가 자연스럽게 멀어지더라"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멤버들과 불화를 이어가던 박현호는 탑독 탈퇴 당시 안 좋은 생각을 한 적이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꿈을 포기하고 다 내려놨던 상태였다. 탑독 탈퇴를 결정짓는 자리에는 저를 포함한 멤버들이 다 있었다. '서궁이 빠졌으면 하는 사람 손들어'라는 투표가 진행됐는데, 제가 보는 앞에서 멤버들이 손을 들었다. 최악이었다"라고 말하며 씁쓸한 표정을 지었다.

이어 "탈퇴 이후 숙소에서 모든 짐을 빼고 온 날 아버지께서 제 탓을 하면서 화를 냈다. 멘탈이 무너져 있는 상태라 창문을 열고 뛰어내리려고 했는데 아버지가 옷이 다 뜯어질 정도로 잡아서 말렸다. 지금 생각해 보면 너무 어리석은 행동인 것 같고, 상처를 드린 것 같다"며 아버지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했다.

계속해서 트로트 가수로 전향하게 된 계기를 묻는 질문에 박현호는 "탑독 시절 저희를 담당하는 실장님이 당시 '뮤직케이'라는 회사에 계셨는데, 그 회사 대표님이 저를 만나고 싶어 하셨다. 그래서 제가 작사, 작곡한 '트라이(Try)’라는 알앤비 노래를 가지고 찾아갔는데 제 노래를 들으시더니 트로트를 하자고 하셨다"며 "그때는 너무 낯선 장르라 거절했지만 시간이 지나고 보니 트로트를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3~4년 전부터 남자 트로트계의 샛별이 되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박현호는 사위 삼고 싶고, 보기만 해도 기분 좋아지는 그런 가수가 되고 싶다. 모든 분들에게 위로가 되는 행복한 느낌을 전해드리고, 힘이 될 수 있는 트로트 가수로 남고 싶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한편 박현호가 이같은 일을 겪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탑독은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는 동시에 그들의 활동 당시 행적들도 속속 올라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