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영화] 담보 성동일 "김희원X하지원, 최고의 효자·효녀"
[SF+영화] 담보 성동일 "김희원X하지원, 최고의 효자·효녀"
  • 윤희수
  • 승인 2020.08.12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오전11시 9월 힐링 무비로 극장가에 훈풍을 몰고 올 영화 <담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이날 출연은 배우 성동일, 하지원, 김희원, 박소이와 감독 강대규가 함께했다.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영화 <담보>는 인정사정없는 사채업자 '두석'(성동일)과 그의 후배 '종배'(김희원)가 떼인 돈을 받으러 갔다가 얼떨결에 9살 '승이'(박소이)를 담보로 맡아 키우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날 하지원은 시나리오를 보고 "승이라는 꼬마가 아저씨를 만나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에서 사랑과 진심이 잘 느껴졌고 많이 울기도 했다"고 밝혔다. 감독 역시 시나리오를 접했을 때 "악인들이 만나서 힐링되어가는 것이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또한 성동일은 츤데레 캐릭터인 '두석'과 본인을 비교했을 때, "따듯하진 않지만 제 나이에 맞는 편안함인 것 같다. 본인의 모습이 많이 나오는 연기톤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원은 종배라는 캐릭터에 대해 "이 사람보다 착할 수 없을 것 같다. 너무 착하고 순진해서 사람들이 바보로 볼 정도다"라고 대답했다. 이에 성동일은 "김희원 배우가 감정 폭발해서 우는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영화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켰다.

이날 성동일은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 "영화를 찍다보니 두 배우의 공통점을 찾아냈다. 희원이는 최고의 효자이며, 하지원씨도 효녀이다", "그 시너지가 담보에서 가족을 이루는 과정에서 연기적으로 도움이 많이 되었다"고 대답했다.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소이 배우에게도 눈길이 많이 쏟아졌다. 성동일은 박소이 배우에 대해 "밑이 보이지 않는 에너지가 있다. 활화산의 용암같다", "나보다 출연료를 더 많이 받아야 할 정도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희원은 "현장에서 너무 재미있게 논다. 연기하면서도 놀고 끝나고도 논다"며 박소이 배우의 활력있는 모습을 배우고자 하는 의지를 내비췄다.

마지막으로 하지원은 "5년만에 국내영화에 출연하게 되었는데 좋은 영화에 함께하게 되어서 좋다", "담보는 보석 같이 반짝거리고 아름다운 영화"라고 전했다.

<담보>는 <국제시장>, <공조>, <히말라야>, <그것만이 내 세상> 등 다채로운 히트작으로 전 세대 관객에게 남다른 웃음과 감동을 선사한 JK 필름의 2020년 첫 작품으로, 오는 9월, 전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힐링무비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