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방송] 우아한 친구들,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하면서도 서스펜스한 드라마'
[SF+방송] 우아한 친구들,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하면서도 서스펜스한 드라마'
  • 한지혜
  • 승인 2020.07.10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10일 JTBC 금토드라마 <우아한 친구들> 제작발표회가 2시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으며 송현욱 감독을 비롯한 유준상, 송윤아, 배수빈, 한다감, 김성오, 김혜은 배우가 참석했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이날 송현욱 감독은 "거짓말 안보태고 여러가지 사정들로 인해 캐스팅 과정이 매우 힘들었는데, 원하는 캐스팅이 한번에 이루어졌다"고 말하며 "지금까지 작품을 해오면서 이런 경험은 처음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작품이나 대본에서 그렸던 이미지의 배우분들과 함께 하게 되어서 너무 좋다"고 말했다.

<우아한 친구들>은 기존의 작품들과 전혀 다른 장르의 작품인데 특징에 대해 묻자, 송 감독은 "미스테리면 미스테리 장르면 장르 등 특성적인 부분들이 많다"며 "드라마 안에는 중년들의 일상, 친구들의 의리, 부부간의 멜로·사랑, 살인사건, 삶의 애환 등 다양한 모습이 담겨져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런 특성적인 부분들 중에서도 어느 한쪽에만 치우치지 않게 보여주려고 했다", "각자 캐릭터의 매력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이날 희극인이자 진행을 맡았던 박지선이 드라마의 관전포인트에 대해서도 물었다. 이에 대해 배우 김혜은은 "다섯 중년 커플의 개성있는 각자의 인생과 과정들이 보여지며,각자의 캐릭터도 살아 있다", "지루하지 않고 심심할 틈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처음 대본을 보면서도 꼭 하고 싶었던 이유가 있었는데 그 이유 중 하나는 "드라마 자체가 솔직해서"라고 덧붙였다.

김성오는 "스릴러, 코미디, 멜로 등 다양한 장르들이 종합적으로 담겨져 있다"고 표현했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배우 한다감은 "튼튼한 연출력과 대본은 물론이고, 정성이 많이 들어간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장르는 미스테리지만 현실도 보이고, 그 안에서 인생도 느낄 수 있으며 대중분들도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드라마다", "가장 매력적인 것은 끝까지 예상할 수 없는 스토리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배수빈은 "한 가지의 맛이 아니고 여러 가지의 맛을 볼 수 있는 맛깔난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사진 = JTBC 제공

송윤아는 "스릴있고 미스테리하고 현실에서 맞닥뜨리고 싶지 않는 사건들이 사실 우리 삶의 이야기라고 생각한다", "겪으면 안되겠지만 충분히 겪을만한 삶과 생활이 담겨있다. 그 상황에 우리가 어떻게 마주하고 해결하는지에 대해 보면 좋겠고 그 안에서 느껴지는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준상은 "일반 드라마는 16부작인데, 왜 우리 드라마는 17부작일까? 그것이 관점 포인트다"라고 간결하게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송현욱 감독이 "각자의 특기와 개성을 마음껏 보여주는 드라마이고, 일상 속에서 겪는 여러가지의 상황들이 보여진다. 꼭 갈등만이 있는 것이 아닌 코믹적인 요소도 있으며 감동적인 요소까지 갖추고 있다"며 "여름에 어울리는 시원하면서도 서스펜스한 드라마가 아닐까 싶다"며 드라마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증폭시키며 이야기를 마쳤다.

<우아한 친구들>은 갑작스러운 친구의 죽음으로 평화로운 일상에 균열이 생긴 20년 지기 친구들과 그 부부들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드라마로 오늘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