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영화] 강철비2 유연석X앵거스 맥페이든 "잠수함 세트가 너무 리얼했다"
[SF+영화] 강철비2 유연석X앵거스 맥페이든 "잠수함 세트가 너무 리얼했다"
  • 한지혜
  • 승인 2020.07.02 12: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2일 오전 11시 <강철비2 : 정상회담>의 온라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제작보고회에는 박경림이 진행을 맡았으며, 양우석 감독과 배우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이 출연했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강철비2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 고뇌하는 대한민국 대통령 역할을 맡은 정우성은 "'강철비2' 안에 담고 있는 무게가 남달랐다. 대통령을 맡게 된 것이 상당한 부담이었다"며 "같이 하기로 마음먹기까지는 상당한 고민이 있었다"고 밝혔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또한 평화협정에 반대하여 쿠데타를 일으키는 북의 강경파 '호위총국장' 역을 맡은 곽도원은 "'강철비2'는 시나리오가 정말 재미있었다. 속편 영화임에도 1편과 이어지는 내용이 아니라 캐릭터의 역할이 바뀐다는게 흥미로웠다. 북한 사람 역도 처음해봐서 흥미가 갔다"며 "호위총국장을 악역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접근했다"고 설명했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평화협정을 위해 남은 물론 최초로 '미국 대통령'과 함께 정상회담에 참여한 북의 젊은 최고 지도자 '북 위원장' 역의 유연석은 "시즌1을 너무 재밌게 봤던 터라 감독님이 제안을 주셨을 때에도 시나리오 자체는 흥미롭게 봤다. 겁이 났던 것도 사실이지만 도전하고 싶은 캐릭터였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미국 대통령'역의 앵거스 맥페이든은 제작보고회에 출연하지는 않았지만 영상으로 얼굴을 비췄다.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사진 = 롯데엔터테인먼트 제공

<강철비2 :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의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리는 영화다.

세 정상이 인질이 된 비상사태를 맞이한 미국, 한국, 중국 정부. 그리고 독도 앞바다에서 일본 잠수함과 얽히게 되는 백두호의 모습은 냉전의 바다가 더 이상 한반도만의 문제가 아니라, 동북아의 평화까지 위협하는 일촉즉발의 상황임을 시사해 긴장감을 폭발시킨다. 뿐만 아니라 어뢰, 핵잠수함 등의 스케일감 있는 수중 액션은 지금까지 한국영화에서 접하지 못했던 리얼한 잠수함 액션을 선보일 것으로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특히 제작보고회에서 유연석이 "촬영할 때 잠수함의 심리적 압박감이 제일 인상깊었다", "매우 작은 잠수함에 갇히게 되었을 때 느껴지는 미묘한 기운의 변화들과 힘의 논리들이 공간에 따라 자연스럽게 변한다는 것이 대해 신기하기도 했다"고 밝혔으며, 영상으로 모습을 비춘 앵거스 맥페이든 역시 "잠수함은 생각보다 매우 작고 좁았다. 매우 답답한 느낌이 있었지만 서로가 있어서 심적으로는 부담이 덜했다"고 설명하며 실제 영화에서 보여지는 잠수함의 리얼함과 디테일에 대해서도 궁금증을 자극시켰다.

한편, '강철비2: 정상회담'은 오는 29일 개봉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