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F+이슈] 영탁·볼빨간·이기광 등 국민의당 사재기 주장에 “법적대응 예고”
[SF+이슈] 영탁·볼빨간·이기광 등 국민의당 사재기 주장에 “법적대응 예고”
  • 이수민
  • 승인 2020.04.08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당 소속 김근태가 언급한 ‘음원 사재기 주장’에 해당 아티스트 소속사들이 법적대응을 예고하고 있다.
 
김근태 국민의당 비례대표 후보는 8일 오전 국회소통관에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언더 마케팅 회사 크레이티버가 불법 해킹 등으로 취득한 ID로 음원차트를 조작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김 후보는 “이들이 조작한 것으로 확인 된 가수는 고승형, 공원소녀, 배드키즈, 볼빨간사춘기, 송하예, 영탁, 요요미, 소향, 알리, 이기광”이라며 “크레이티버는 서버를 임대해 파티션을 나눈 뒤 윈도우를 여러 개 깔아 음원을 재생시키거나 컴퓨터가 모바일 기기처럼 인식되도록 만들어 음원을 재생하고 다운로드했다”고 폭로했다.
 
크레이티버는 앞서 송하예, 영탁 등의 음원 사재기를 시도했다는 의혹을 받은 홍보대행사 앤스타컴퍼니가 2017년에 설립한 인공지능 큐레이션 회사다. 앤스타컴퍼니 대표는 크리에티버를 설립한 후 새로운 음원 폴랫폼을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송하예, 영탁 등 친분 있는 회사의 노래로 테스트를 시도했고, 과정에서 음원 사재기 의혹을 받아 해명한 바 있다.
 
이어 김 후보는 “음원 순위 조작에 이용당한 국민은 1716명이다. 다음 및 멜론(음원스트리밍사이트) ID 명단을 확보했으며 대상은 1935년생부터 2003년생까지 남녀노소 상관없이 광범위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김 후보는 이들이 조작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인 아이유의 음원을 함께 재생하는 등의 이른바 꼼수를 시도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조작 행위를 감추기 위해 멜론 소속 가수 등 타 뮤지션의 음원을 함께 재생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는 치밀한 방식으로 음원 차트를 조작했다”며 “이 조작행위의 방패막이로 아이유가 이용당했다. 휴식기를 가지고 있는 아이유의 음원이 가끔씩 아무 이유 없이 차트에 오르거나 검색어 순위에 올랐던 건 이러한 이유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진 = 스타포커스DB 

해당 주장에 이름이 거론된 아티스트 소속사들은 발 빠른 해명을 내보이고 있다. 볼빨간사춘기 소속사 쇼파르뮤직 측은 “마케팅을 의뢰한 적도 없다. 법적대응을 준비하겠다”고 밝혔으며 이기광, 영탁, 요요미, 공원소녀 측도 일제히 “사실무근”이라고 입을 모았다.
 
꾸준히 음원사재기 의혹을 받아온 송하예 소속사 더하기미디어는 “국민의당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 특정 아티스트에 대해 언급한 것에 있어 사실무근임을 알려드린다. 현재 전혀 사실 무근인 내용으로 계속되고 잇는 사재기 의혹에 당사는 심각한 명예훼손을 입고 있으며 지금까지 송하예의 명예를 실추시킨 사람들 모두 고소를 진행할 것”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멜론 측 또한 “해킹을 당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음원 사재기로 언급된 이들 중에서는 음원강자로 승승장구 하던 아티스트 및 아이돌 그룹도 포함되어 있어 그 파장이 더욱 거세지는 상황. 국민의당과 아티스트, 음원스트리밍 사이트의 엇갈린 입장으로 현재까지는 사실관계가 불분명한 것으로 보인다. 추후 어떤 결과가 나타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